본문으로 바로가기

[금주일기] 금주일기(마지막)

category 에세이/今酒일기 2017.01.16 09:18





금주일기는 이번이 마지막입니다. 수백만 독자 여러분에게 심심한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 저는 부산입니다. 다섯 시간 걸려 왔습니다. 이곳에서 저는

 


 '라라랜드'를 봤습니다. '라라랜드'

 

끝내 어긋날 저와 당신, 말하자면 수많은 우리들에게 바치는 헌사입니다.

 

 

특히 다미엔 차젤레가 재즈를 영화로 형상화하는 방식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라라랜드'는 재즈영화를 넘어 그 자체로 재즈입니다. 메인 테마가 수많은 변주로 재탄생하는 장면은 그야말로 압도적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집중했습니다. 눈물이 주룩주룩 흘렀네요.

 

 

이곳은 부산었지. 영화가 끝난 뒤 지나치는 사람들, 그들의 언어를 듣고 나서야 이 사실을 깨달았을 정도니까요.

 

 

그건 그렇고 마지막으로서

 

 

 

다시, 모두에게 복된 한 해.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시길.

 

 

'라라랜드' 속 미아의 눈빛, 그 표현처럼

 

당신은 언제나 당신의 그 꿈, 그 속에 남아 있길! 나도 그럴 것이니

 

 

이젠 진짜 마지막 안녕 :) 

 


 

부산 해운대 '공주엄마'에서 2인 세트에 '카스' 3, '좋은데이' 2병을 마셨다.

 

 

파스텔호텔에서 맥스' 1600ml'시원' 1병을 마셨다. gs25에서 사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