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今酒일기] 무기력(12.23)

category 에세이/今酒일기 2016. 12. 24. 22:20






무기력하게 아름다운 것들이 있다.

 

 

지나치고나서 고개를 돌리게 되는 것들, 이를테면 앙상한 나뭇가지와 그 아래 떨어진 낙엽들, 혹은 황정은과 박준, 그리고 박형준의 문장들이 그렇다.

 

 

한숨과 후회로만 남을 나날과

 

그럼에도 언제나 그 자리에 남아있기를, 그런 기대로나마 끝끝내 버티는 삶들도 마찬가지이며 무엇보다

 

 

이젠 단 한번도 반복될 일 없는 20161223일의 당산과, 그날 그곳에서 어둠의 빛으로 남을 당신들이 그렇다.

 


 

당산에서 3명이 먼저 만났다. '당산 양꼬치'에 갔다.

 

양꼬치 3인분, 30개와 옥수수국수, 볶음밥을 먹었다.

 

'하얼빈 주스''칭따오 주스'1병씩 시켰다.

 

 

 

뒤늦게 9가 합류했다. 옥수수국수를 하나 더 시키고 '칭따오주스'도 하나 더 주문했다.

 

고량주가 눈에 밟히긴 했지만 주문하지 않았다.


by 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