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금주일기2] 글(4.14)

category 에세이/今酒일기2 2017.04.14 19:55


 

글이 두렵다. 글을 써야겠다.

 

"재미없게 살기로 했다."

세 번째 막이 올랐다. 반쯤 지친 배우들은 하나같이 벚꽃을 닮아있다. 분장 아래로 금세 땀이 차오른다. 바람이 분다.

 

"살아야겠다." 

 


 

홈플러스에서 '하디 빈 53 쉬라즈'를 샀다. 30% 할인. '진로와인', '오스카'따위를 제외하고 제일 저렴했다. 4700얼마. 고작 1천원 정도 비쌀 뿐인 다른 종류의 와인도 많았음에도 굳이 이걸 산 건 전적으로 내 지갑에 있던 5만원권 때문이었다. 거스름돈 받을 때 그래도 5천원짜리가 나으니까. 동전이야 저금통에 쑤셔넣으면 그만이다.

 

홀짝홀짝 S는 술을 마셨다. ", 맛없어"라고 말하며 술잔을 후루룩 비우는 S는 나와 닮았다. 것보단 내가 S를 닮은 걸까.

 

S"한 방울만" 담은 술잔을 세 잔 정도 비웠고 나머지는 나의 차지였다. 역시나 생각보다 많이 마시지 못했다.

 

"와인도 취한다 이거."

S가 말했다. 마지막으로.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