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今酒일기] 아이(12.18)

category 에세이/今酒일기 2016.12.19 09:35






아이가 노부(老父)의 손을 놓는다. 늙은 아비는 등에 멘 가방을 내린다. 아이의 것이다.

 

 

건너편 친구들이 손을 흔든다. 어물쩍 화답하고, 아이는 길을 건넌다.

 

 


 

사랑하는 '구탕마라탕'에 갔다.

 

 

N"벌써 세 번째"라며 불평 아닌 불평을 짧게 뱉고는 군말 없이 들어갔다. 맛있긴 하지, 라고 N이 덧붙였다.

 

 

셋이서 양꼬치튀김 하나와 마라탕을 시켰다. 양꼬치는 양념이 잘 배긴 했지만 너무 질겼다. 비린내도 약간. 즈란을 듬뿍 찍었다. 마라탕은 역시 '존맛'.

 

처음 보는 '연경맥주' 1병을 시켰다. 단맛이 강했다. 특히 뒷맛이. 마무리는 '칭따오' 1.

 

 

 

세븐일레븐에서 와인을 6000원에 할인판매하고 있었다. 사지 않았다.

 

b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