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분노한 엄마의 이야기는 끝났다. <앵그리맘>은 지난 목요일, 16회라는 나름의 장정을 무사히 마쳤다. 마지막 회의 시청률은 동시간대 2위였다. 물론 최고의 결과는 아니다. 하지만 섬세한 연출과 탄탄한 이야기의 힘으로 <앵그리맘>은 뒤로 쳐지지 않고 계속 힘을 발휘하는 꾸준함을 보여줬다. 종영한지 며칠이 흘렀지만, 나는 지금도 드라마의 여운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기억을 더듬어 화난 엄마의 황당한 듯 황당하지 않았던 도전을 되짚어보려 한다.

시작은 아이가 당하는 학교 폭력에 화가 난 동안 미모의 엄마가 학생이 되어 현장에 뛰어드는 것부터였다. 이 때만 해도 드라마는 최강동안 김희선의 미모를 이용하는 것에 그칠 줄 알았다. 하지만 이야기는 쉽게 흘러가지 않았다. 단순 학교 폭력을 한 꺼풀 벗겨보니 양파처럼 문제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돈, 성적인(sexuality) 것, 권력 등 이 세상 모든 탐욕이 보인 것이었다. 문제가 드러나면 많은 경우 우리는 일단 덮어놓고 뒤에서 분개를 하는 부끄러운 모습을 보이곤 한다. 하지만 주인공 조강자(김희선 분)은 달랐다. 드러난 갈등을 보고 무모하지만 정면 승부에 도전한 그녀의 첫 걸음이 드라마의 진정한 시작이었다.

 

그녀의 도전은 확실히 무모했다. 사실 엄마가 고등학생 흉내를 낸다는 것이 무리한 설정이었다. 하지만 그 부분은 김희선의 꽃미모(!)로 극복했다고 제쳐두고, 다른 부분에서 시청자는 무모한 설정에도 불구하고 조금씩 공감하기 시작했다. 아니, 같이 화를 내기 시작했다. 아이들이 폭력을 부릴 수밖에 없는 구조, 사학재단의 비리, 권력을 얻기 위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어른들의 모습들에서 시청자는 현실을 발견하고 말았다. 작가는 정말 교묘하게도, 현실을 떠올릴 법하게 드라마를 써내려갔다. 그리고 영리하게 조강자의 힘이 되어줄 사람들을 한 명씩 늘려갔다.

 

처음에 조강자의 주변엔 아무도 없었다. 하지만 회가 거듭하고 문제는 더 답이 없이 깊어져 가는데 그녀의 주변에는 한 사람씩 늘어나기 시작했다. 그녀를 좋아해버린 고복동(지수 분)이 그랬고, 정의로운 담임 박노아(지현우 분)이 그랬고, 최대의 적이 될 수도 있었던 홍상태(바로 분)도 어느 순간 조강자 옆에 서있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조강자에게 가장 중요한 가치 역시 그녀의 편이었다. 그녀의 딸, 오아란(김유정 분)이었다.

 

신기하게도 16회에서는 이미 조강자 주변에 많은 사람이 있었다. 적을 뺀 모두가 그녀의 편이라고 봐도 무방했다. 조강자의 미쁜 노력을 사람들은 받아들였고, 도저히 깰 수 없을 것 같았던 골리앗 같은 적을 그녀는 너끈히 상대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다. 그렇게 우리는 현실에서는 느낄 수 없는 쾌감을 드라마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드라마는 16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런 면에서 다시 한 번 작가의 영리함에 감탄했다. 마지막 순간까지 작가는 현실을 더욱더 노골적으로 그대로 보여줬다. 모든 적이 법정에서 형을 받고 마치 정의는 실현된 것처럼 시간은 흘렀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3개월이었다) 돈이라는 탐욕을 대표하는 홍상복(박영규 분)이 대통령 특별사면을 받았다. 그 의미는 여전히 현실은 이렇게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로 끝나지 않을 거라는 비유였다.

 

그 이후에 등장하는 장면들이 더 기가 막혔다. 외부순방 간 그 분을 대신하는 비서실장을 만나는 홍상복의 모습이라던가, 그 홍상복 회장이 끝까지 지키려했던 명성고 다이어리(즉 뇌물 리스트)가 나타나는 장면이라던가 하는 것들이다. 뉴스 몇 페이지만 넘기면 찾을 수 있는 지금 현실의 모습을 작가는 ‘대놓고’ 그려냈다. 하지만 예상한대로 작가는 여기서 끝을 내지 않고 드라마의 본분을 되찾는다. 권선징악의 정석일 수 있는 홍상복의 죽음을 보여주며 그동안 분노했던 우리들의 속을 조금이나마 풀어준다.  

작가는 마지막에 함께 분노해주신 세상의 모든 강자들을 응원한다는 감사의 말을 건넸다. 맞는 말이다. 작가 덕에 우리는 함께 많이 화냈다. 또 덕분에 같이 울고 같이 마음을 풀었다. 그리고 하나 더, 나는 작은 용기도 얻었다. 무모하다고만 생각했던 도전에 무한히 도전하다보면 우린 좀 더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이다. 마지막 회를 쭉 보면서 이상하게도 나는 MBC <무한도전>을 떠올렸다. 요즘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방송이지만 그 이유는 그들이 워낙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과거에 그들은 그런 관심 하나 조차 받지 못하던 <무모한도전> 시절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그들은 묵묵한 도전을 멈추지 않았고, 지금은 <무한도전>이라는 하나의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그리고 그들은 아직도 도전을 하고 있다. 나는 이 이야기가 <앵그리맘>이라는 드라마에서도 통한다고 생각한다. 무모한 조강자의 도전이 무한도전이 되어 앞으로도 우리는 현실을 바꿔나가기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한다고 말이다.

 

사진출처 : MBC

 


댓글을 달아 주세요